LOGO_basic_white.png
KakaoTalk_20220121_235507399_edited.jpg

IUM 이윰

World Making Performance Artist

윰은 스토리를 쓰고 스토리속의 주인공이 되어서 조각, 설치, 영상, 사진,그리고 커뮤니티 빌딩등 스토리 속의 세계관을 예술적 해법으로 현실 속에 입체화 하는 월드메이킹 퍼포먼스 작업을 하는 현대미술 작가이다.

X세대를 대표하는 파격적인 퍼포먼스 작품으로 알려진 그녀는 한중일에서 개인전 8회, 국내 및  해외 순회 그룹전과 공연 100여회 등의 작품 발표를 했으며, 국립현대미술관, 후쿠오카 아시아미술관, 코리아나 미술관 등이 이윰의 작품을 소장하고 있다.

 

2021년 국내 퍼포먼스 아트 NFT 분야에서 최초로 작품을 발표한 이후, 현재 ATTIC NFT ART 그룹의 파운더이자,  IUM NFT 뮤지엄을 기반으로 NFT와 아트메타버스 작업에 집중하고 있다.

IUM is a contemporary artist who writes a story and becomes the protagonist in the story, and works on world-making performance that realizes the world view in the story, such as sculpture, installation, video, photography, and community building, into reality with an artistic solution. ​

Known for her unconventional performance works that represent Generation X, she has presented 8 solo exhibitions in Korea, China and Japan, and 100 group exhibitions and performances in Korea and abroad.

 

Since releasing his first work in the domestic performance art NFT field in 2021, he is currently the founder of ATTIC NFT ART Group and focusing on NFT and art metaverse work based on the IUM NFT Museum.

  • 트위터 - 흰색 원
  • 인스 타 그램 - 흰색 원
  • 오픈시 화이트 로고
  • 유튜브 - 흰색 원
  • IUM ART
​이미지 클릭시 해당 사이트로 이동
Click on the image to go to the website
IUM NFT MUSEUM

<Red Dimension>

피, 생명, 사랑을 상징하는 빨간색 세계인 레드디멘션은 이윰의 오리지널 세계관이 담긴 아트 스토리텔링이다. 이 빨간 빛 세계에서 살며 가상과 현실을 넘나드는 아티스트의 레드 메타버스의 이야기를 국내 최초의 퍼포먼스 아트 NFT로 발표한 컬렉션.

Red Dimension, a red world that symbolizes blood, life and love, is an art storytelling that contains Yiyum's original worldview. A collection that presents the story of the artist's red metaverse, who lives in this red light world and crosses between virtual and real, as Korea's first performance art NFT.

20220110_021510.png

<IUM x FEWK : Time Walkers>

이윰과 FEWK (Far East White Kingdom) 콜라보레이션 작품. '시간도보자'에 대한 FEWK의 원본 세계관을 이윰 자신의 스토리로서 재해석한 짧은 시리즈 영상 3편 및 FEWK의 중요 개념 용어를 이미지 사전처럼 표현한 비주얼 사운드 클립 4편 전시.

A collaboration work between IUM and FEWK (Far East White Kingdom). Exhibiting 3 short series videos that reinterpreted FEWK's original worldview of 'Time Walker' as their own stories, and 4 visual sound clips that express important conceptual terms of FEWK like an image dictionary.

화면 캡처 2022-06-22 155741.jpg

<Transforming Sculpture> 

이윰의 살아있는 조각은 메타버스 안에서 끊임없이 진화하고 변신하는 메타버스 조각품으로 태어났다.

이 기이한 형체의 생명체는 끊임없이 움직이고 융합하고 변신하는 N차원적 존재이다. 메타버스 세계안에서만 존재하는 이 변형조각의 이름인 옵타시아는 ‘마음의 그림’ 혹은 ‘이상, 환상’이라는 뜻의 히브리어에서 차용한 것이다.

IUM's living sculpture was born as a metaverse sculpture that constantly evolves and transforms within the metaverse. This strange creature is an N-dimensional being that constantly moves, fuses, and transforms. Optasia, the name of this deformed piece that exists only in the metaverse world, is borrowed from a Hebrew word meaning ‘picture of the mind’ or ‘ideal, fantasy’.